북미실무협상 앞두고 대미 압박 메시지 발신하는 듯
북한 선전매체 "美, 상응하는 조치 취해야"…트럼프 겨냥 비판도

이달 안으로 북미 간 비핵화 실무회담이 예상되는 가운데 북한 대외용 선전 매체들은 20일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 선제조치에 상응한 실천적 행동 조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미국의 상응한 조치가 따라서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많은 나라의 전문가들과 언론들은 미국의 구체적인 행동이 없다, 시효가 지난 대조선(대북) 제재를 철회하고 조선이 취한 선제적인 조치들에 상응한 미국의 조치가 따라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분석들은 오늘의 조미(북미) 대화 국면을 더욱 추동해 나가자면 우리의 선제적인 조치들에 상응한 미국의 행동이 반드시 따라서야 한다는 것을 시사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제적인 조치'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논평은 그러면서 "현시점에서 중요한 것은 신뢰에 기초한 실천적 행동조치를 취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조미관계 개선의 새 역사를 써나가려는 우리의 성의 있는 노력에 화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대외선전용 주간지 '통일신보'도 이날 "조미 사이의 신뢰조성을 선행시키면서 단계적이며 동시적인 방법으로 조선반도(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계속 높이 울려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민심의 분노를 똑바로 보아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5·24조치 해제와 관련해 "미국 대통령이 '우리의 승인 없이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며 남조선 당국을 노골적으로 압박해 나섰다"고 비난했다.

북한이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실무 당국자들을 분리해 대응하는 기조 속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직접 비난은 극도로 자제해왔다는 점에서 이번에 '미국 대통령'을 거론한 것은 이례적이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도 "미국은 개선과 발전의 길에 들어선 북남관계를 못마땅히 여기면서 훼방을 놓고 있다"면서 "특히 미국은 북과 남 사이에 채택된 군사 분야 합의서 이행문제를 놓고 불편한 심기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이어 "북남관계 문제는 우리 민족 내부문제로서 그 주인은 다름 아닌 북과 남 우리 민족"이라며 "미국이 여기에 머리를 들이밀고 간섭할 그 어떤 명분이나 이유도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 매체는 이날 다른 기사를 통해 미국이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제재 예외조항으로 해줄 것과,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을 위한 공동조사를 불허했다며 "참을 수 없는 도전"이라고 공세를 폈다.
북한 선전매체 "美, 상응하는 조치 취해야"…트럼프 겨냥 비판도

북한의 대외용 '외곽 매체'를 통한 대미 비난은 이달 안으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실무협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제재 완화 등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기 위한 압박 의도로 보인다.

이 밖에도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조미관계의 진전에 제동을 걸려는 불순한 기도'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북한 해킹조직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미국의 '주의 경보' 발령과 관련, "미국이 이렇게 유치하고 비열한 모략광대극을 또다시 벌여 놓은 데는 공화국을 헐뜯어 존엄 높은 영상에 먹칠하고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 공간을 확대하며 조미관계의 진전에 제동을 걸려는 불순세력들의 음모가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