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아줄레 사무총장 접견…남북 문화자산 보존 의지 확인
'겨레말 큰사전' 편찬작업에 文대통령 "남북 동질감 되찾는 일"
문대통령-유네스코, DMZ생태지역지정·씨름 문화유산 등재 협력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파리 시내 플라자 아테네 호텔에서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교육·문화·과학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아줄레 사무총장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준 데 사의를 표하고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아줄레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모든 노력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교육,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남북 주민들 간의 연결 강화, 상호 이해 증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특히 아줄레 사무총장은 "유네스코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이 있다"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씨름'의 남북 공동등재를 추진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북이 각자 추진해왔던 '씨름' 등재를 남북이 공동으로 하게 된다면 이는 매우 의미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과 아줄레 사무총장은 비무장지대(DMZ) 일원의 국제적 자연생태보존지역 지정에도 협력키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진행 중인 DMZ의 GP 철수, 지뢰 제거 작업을 언급하며 "그 일원이 자연생태보존지역으로 지정이 된다면 인류의 훌륭한 자연유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유네스코가 전후 한국에 교과서 인쇄공장을 설립해 교육 재건 지원했던 것을 언급하며 "저를 비롯한 50~60대는 그 교과서로 공부를 하며 민주주의와 인권, 정의를 배웠다"며 "그런 분야에서 유네스코가 북한에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줄레 사무총장이 '겨레말 큰사전' 편찬작업을 언급하며 "남북의 언어 격차를 줄일 수 있는 상징적 협력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남북한의 동질감을 되찾는 일이면서 동시에 많은 외래어 사용으로 잃어버린 한글의 고유언어들을 찾을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며 관심을 당부했다고 고 부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접견은 문 대통령과 지난해 11월 취임한 아줄레 사무총장 간 첫 만남이었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유네스코의 '교육을 통한 평화' 이념과 '청년·여성 우선' 정책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올해 7개의 한국 전통 사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새로 등재돼 많은 한국 국민들이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며 향후 관련 분야에서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