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줄레 총장, 문 대통령 접견하고 남북협력 기여 의지 표명
유네스코 총장 "문화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 우리의 핵심책무"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의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이 16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남북 협력에 유네스코가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유네스코는 이날 파리 시내 호텔에서 문 대통령이 아줄레 사무총장을 접견한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유네스코에 따르면, 아줄레 사무총장은 "유네스코는 구체적인 프로젝트들을 통해 남북 화해를 지원하고자 한다"면서 "문화유산, 교육, 천연자원 등의 협력에 있어 양측 국민의 단절을 잇는 데 우리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줄레 총장은 특히 "문화·교육·과학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추동하고 건설해 나가는 것은 유네스코의 희망이자 핵심 책무"라고 강조했다.

유네스코는 아줄레 총장이 문 대통령에게 세 가지의 핵심 부문, 즉 문화유산·교육·과학 부문의 남북 협력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런 의제들을 북한과도 향후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유네스코는 특별히 남북 공동의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무형유산 등재 추진 등을 예로 언급하고, 남북의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 작업도 곧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줄레 사무총장은 프랑스의 전 정부에서 문화부 장관을 지냈으며, 작년 11월 불가리아 출신의 이리나 보코바 전 총장의 뒤를 이어 유네스코의 수장에 올랐다.

유네스코의 본부는 파리에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