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학부모들의 공분을 사는 전국의 사립유치원 비리 실태에 대해 언급했다.

이 총리는 이날 "어느 유치원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다른 곳의 잘못은 없는지, 잘못에 대해서는 누가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앞으로는 어떻게 할 것인지 등 국민이 아셔야 할 것은 모조리 알려드리는 것이 옳다. 그렇게 하라"고 교육부와 교육청에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사립유치원 비리가 드러나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불러일으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음 주부터 내년도 유치원 입학설명회가 열린다고 언급하면서 "설명회에서 최대한 많은 정보를 학부모께 드리기 바란다. 그때까지 파악되지 못하거나 준비되지 못하는 것은 계속 파악하고 준비해 차후에라도 충분히 알려드리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한 사립유치원 회계집행의 투명화, 학부모가 참여하는 견제의 상시화, 교육기관의 점검·감독 내실화 등을 포함한 종합대책을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지난 7일 발생한 고양시 저유소 화재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이 총리는 "위험물 시설관리시스템이 얼마나 허술했는지 드러났다"고 지적하면서 "소방당국은 외국인 노동자의 실화라고 추정했지만 문제의 핵심은 다른 데 있다. 해당 저유소가 엄청나게 많은 인화성 위험물질을 보관하는 시설인데도 한 사람의 과실에서 비롯된 작은 불씨조차 막지 못했다. 전후 과정에서 많은 것이 부실했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풍등이 잔디밭에 떨어져 유류탱크가 폭발하고 지역주민이 신고할 때까지 아무도 화재 발생을 알지 못했다. 화재감지 센서도 없고 초기 화재진화 장비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으며 그곳은 5개월 전에는 정부의 재난대응 훈련에서 우수 등급 평가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인명피해가 없었던 것은 불행 중 다행이지만, 가볍게 넘어갈 일이 아니다. 설비에 결함은 없었는지, 안전관리와 화재대응에 잘못은 없었는지 엄정하게 밝혀달라"고 지시했다.

또, 행정안전부와 산업통상부에는 전국의 유해화학물질 보관시설의 안전관리 실태를 면밀히 점검하고 안전관리체계를 재정비할 것을 주문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