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수은, 이명박·박근혜 정부때 펀드투자해 대규모 손실"

이명박(MB) 전 대통령에게 19억원의 뇌물을 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감사위원장으로 있으며, 이 같은 '부적절 인사'에 KAI 최대주주인 수출입은행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16일 수출입은행 국정감사 자료에서 "KAI 경영실태를 감시하고 내부통제를 해야 할 감사위원들이 비리 혐의 인물들로 채워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료에 따르면 KAI 감사위원 3명 중 위원장은 이 전 회장, 다른 1명의 위원은 김태영 전 국방부 장관이다.

조 의원은 김 전 장관에 대해 "MB 정부 때 아랍에미리트(UAE)와 원전 수주 계약을 맺으면서 유사시 군사 개입을 약속하는 비밀 협정을 주도했다"고 지적했다.

수출입은행은 조선업 구조조정 자금을 마련하려고 산업은행으로부터 KAI 지분 26.41%를 넘겨받아 최대주주가 됐다.

그러나 미국 공군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APT) 수주 실패 등으로 KAI 주가는 폭락, 현재 평가액이 8천500억원 정도로 수출입은행이 취득한 가격(1조5천600억원)의 절반 수준이다.

조 의원은 수출입은행에 대해 "국민 세금으로 취득한 출자회사에 대한 철저한 관리 계획을 세워 손실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 의원은 또 수출입은행이 MB 정부와 박근혜 정부 때 13개 투자회사 펀드에 1천162억원을 투자했으나, 현재가치는 916억원으로 손실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특히 "MB 정부가 자원외교 일환으로 투자를 강요한 자원펀드 1·2호의 경우 300억원 넘는 손실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수출입은행의 부실한 관리로 발생한 손실만 2조2천억원에 달한다면서 "부실을 넘어선 재난 수준의 관리 실태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MB 뇌물' 이팔성이 KAI 감사…최대주주 수은에도 책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