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급회담 후 브리핑…"이산가족 방문단 교환도 오늘 논의"
조명균 "철도 연결 유엔사와 긴밀 협의…남북 일정 차질 없게"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5일 남북의 철도·도로 착공식 및 현지공동조사 합의와 관련해 "(유엔사와 협의 문제는)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남북이 합의된 일정이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 장관은 이날 회담이 끝난 후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한 브리핑에서 "유엔사와 협의하는 문제는 북측과 상의할 사항은 아니고 우리가 유엔사와 협의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1월 말∼12월 초에 하기로 한 철도·도로 착공식과 관련해서는 "올해 안에 착공식을 하기로 했고 계절적으로 겨울에 들어가기 때문에 그런 것을 감안해서 대략 이 정도 일정을 목표로 해서 하자고 얘기가 됐다"면서 착공식 방식과 관련해서는 "일단 북측과 초보적인 논의를 했다"고만 밝혔다.

조 장관은 이달 하순부터 시작될 철도 북측구간 현지공동조사와 관련해서는 "우리측 지역에서 철도 공동조사를 위한 철도차량이 올라가서 신의주까지 조사하고 다시 그 차량이 동해 쪽으로 넘어가서, 아마 북측지역 내에서 이동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지난 8월 경의선 철도 현지공동조사가 유엔사의 통행계획 불허로 무산된 데 대해 북측이 미국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느냐는 질문에는 "이것 관련해 미국을 거론한 것은 없었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연내 추가적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진행되느냐는 질문에 "이산가족 방문단 교환에 대한 논의는 조금 있었다"면서 "상봉 형식이 될지 방문단 형식이 될지 등은 앞으로 문서교환방식으로, 필요하다면 적십자회담을 통해서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조기 개소를 위한 금강산 면회소 개보수 공사와 관련해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에서 포괄적인 면제를 받아야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진행하면서 제재 면제를 받은 바 있다.

그는 개보수 공사 전에 북측이 2010년 취했던 몰수조치를 해제하는 것과 관련해 이날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조명균 "철도 연결 유엔사와 긴밀 협의…남북 일정 차질 없게"

조 장관은 이어 이른 시일 내에 열기로 한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 대해서는 "판문점 구역에서 실시되고 있는 지뢰 제거 공사가 10월 20일경에 종료하는 것으로 예상하는데 그 후에 바로 장성급 회담 일정을 정해서 하자는 것으로 논의됐다"고 말했다.

10월 중 하기로 한 북측 예술단의 남측 공연에 대해서는 "실무협의를 빠르게 해서 10월 중에 공연해나가는 데 지장 없도록 하는 데 합의했다"면서 "12월 개막되는 '대고려전'과 관련해서도 실무협의를 10월 중 개최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후속 회담 중 산림협력 회담만 구체적 날짜가 확정되고 나머지는 대략적 시기만 합의된 것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가지 사업들이 있는 만큼 우선 가장 먼저 있는 것만 날짜를 정하고 나머지는 해나가면서 (정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결 회의 발언에서 '지금까지 진행한 사업들을 전면적으로 점검해보면 바로잡아야 할 문제들이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이런저런 각자의 사정으로 (이행이) 지연되기도 하고 그런 사항들이 있는데 잘 챙겨나가자는 의도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만 설명했다.

조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서는 "오늘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여태까지 고위급회담을 통해 대통령 평양방문, 판문점 회담 일정을 잡고 했기 때문에 같은 절차를 밟아나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