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광온)가 ‘가짜뉴스’라고 자체 판단한 영상 104건을 삭제해달라는 요청을 구글코리아가 거절했다.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15일 박광온 위원장 등을 만난 자리에서 “진행되는 사건에 대한 진실은 파악되기 어렵다”며 “또 (진실은) 언제나 ‘옳거나 그르거나’라는 이분법적 문제가 아니라고 했다”고 전했다. 구글코리아가 민주당의 ‘가짜뉴스’ 삭제 요청을 완곡히 거절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