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사진=연합뉴스

이재명/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김부선의 주장에 다시 한 번 반박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5일 오전 CBS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김부선의 주장은) 절대적으로 허위 사실"이라며 "잘못된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부선은 "나만 아는 이재명의 신체 특징이 있다"며 "이재명 신체 특정 부위에 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최근 이재명 지사는 자택 압수수색까지 받으며 연일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김 대변인은 "이 지사는 수치스럽고 모멸감을 느끼겠지만 지난 주말 이를 감수하고 신체 검증을 받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내놓았다"고 "경찰 수사팀이 좀 더 적극적으로 개입해 이 논란이 빨리 종식되게 해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점을 제거했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세간의 의문 제기에 대해서도 "그런 의혹이 있다면 성형외과·피부과 의사들까지 동참해 모든 논란이 깔끔하게 종식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른 신체 비밀도 있다'는 강용석 변호사의 주장과 '증거는 차고 넘친다'는 김부선 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강 변호사가) 어떤 증거도 내놓은 적이 없다"고 비판한 뒤 "그렇게 자신 있다면 한가지라도 (증거를) 내놓기를 간곡히 부탁한다"며 반격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12일 경찰의 이 지사 압수수색에 대해서도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김 대변인은 "(경찰이) 스마트폰 2개만 가져갔다"며 "과잉 수사이고, 과도한 망신주기"라고 말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