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2돌 한글날 경축식 축사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한글날을 맞아 “문재인 정부는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을 이어가려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572돌 한글날 경축식 축사에서 “2005년 노무현 정부는 북한과 함께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을 시작했으나 남북관계의 기복으로 멈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종대왕께서 한글과 땅을 주셨을 땐 우리 겨레가 하나였다”며 “조국 분단 70년은 말의 뜻과 쓰임새마저 남과 북에서 달라지게 바꾸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남과 북이 달라진 것들을 서로 알고 다시 하나 되게 하는 일을 더는 늦출 수 없다”며 “남과 북이 세종대왕 때처럼 온전히 하나 되는 날도 좀 더 빨리 올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해방 이후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룬 것도 국민의 문자 해독률이 높았기에 가능했고, 그것은 한글 덕분이었다”고 역설했다. 훈민정음 해례본에 ‘백성이 쉽게 익히고 쓰게 하려고 한글을 만들었다’는 세종대왕의 뜻대로 한문을 모르던 당시 여성과 평민도 한글로 자신의 생각을 남기고, 일제강점기에 한글로 겨레의 얼을 지켰다고도 했다.

한글 세계화에 대해선 “세계 젊은이들은 방탄소년단의 한글 노랫말을 받아 적고 함께 부른다”며 “이미 한글은 우리만의 글이 아니다. 한글을 가르치는 세종학당이 57개 나라, 174곳으로 늘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우리나라는 큰 나라가 아니다. 그러나 세계는 우리를 작은 나라의 작은 민족으로 결코 얕보지 못한다”며 “세종대왕께서 주신 우리글과 땅이 크나큰 힘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