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북한 평양 방문 과정에서 국가보안법(국보법)을 언급해 야당의 반발을 산 데 대해 "국보법은 북미 간의 대화가 완전히 이뤄져 평화협정을 맺는 단계에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방북단·방미특사단 합동기자간담회에서 "제도개선을 먼저 얘기하면 본말이 전도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당시 발언은) 함께 간 통일부 출입기자 한 분이 소감을 물어보길래 말한 것"이라며 "대립·대결 구조에서 평화·공존 구조로 넘어가는데 그에 맞는 제도와 법률을 검토할 필요가 있고, 국보법이 그 중 하나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간담회에 함께 한 같은당 원혜영 의원은 "이미 2004년 참여정부 때 여야 간 국보법 개정 이야기가 오고갔다"며 "국보법 전면폐지 주장이 일각에서 있었기 때문에 당시 합의가 되지 않은 것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 것을 고려해 적절한 환경이 됐을 때 (국보법 개정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또 평양에서 "제가 살아있는 동안 절대로 정권을 뺏기지 않겠다"라고 한 발언에 대해 "전당대회 때도 20년 집권론을 강조했는데 제가 20년을 살겠냐"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장기집권은 독재정권에서 부당하게 법 등을 뛰어넘을 때 쓰는 것"이라며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권을 이어받는다는 의미에서 '정권재창출'로 불러달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