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들이 해외 명품 브랜드의 판매수수료를 국내 브랜드보다 낮게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9일 롯데와 신세계, 현대 등 백화점 3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백화점이 지난해 루이뷔통과 샤넬 등 해외 명품 브랜드에 적용한 실질 판매수수료율은 14.9%였다. 최근 공정위가 발표한 중소기업 브랜드의 백화점 판매수수료율(23.1%)이나 국내 대기업 브랜드의 백화점 판매수수료율(21.4%)보다 낮다.

특히 백화점 3사는 매출액 하위 10위 국내 중소기업브랜드에게 실질판매수수료율을 해외 명품 브랜드보다 9.2%포인트나 높은 24.1%를 받았다. 수수료율 차이는 사실상 브랜드의 협상력에 따라 결정되는데 해외명품의 경우 매출이 백화점 전체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다 보니 백화점에서도 국내 브랜드 수준의 수수료율을 요구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했다. 지난해 해외 명품 브랜드의 매출액은 3조1244억원으로 백화점 3사의 작년 순매출액(6조3194억원)의 49.4%에 달한다. 반면 백화점의 매출기여도가 낮은 중소기업의 경우 10곳 중 2곳이 백화점의 부당한 수수료 인상 요구 등 불공정행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유통산업에서 공정한 경쟁여건을 조성해야 할 책임이 있는 산업부가 백화점 판매수수료의 적정성 및 산정기준에 대해 용역을 통해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