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4차 방북을 계기로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중대한 진전”을 이뤘으며, 핵 사찰단이 준비되는 대로 방북하게 될 것이라고 8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1박 2일간의 평양·서울 방문을 마치고 중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수행 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비판하는 쪽에서는 방북 기간 비핵화에 대해 새로운 것을 얻지 못했다고 이야기할 텐데 어떻게 대응하겠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중대한 진전을 이뤘고 중대한 진전을 계속 만들어갈 것”이고 말했다.

그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검증을 위한 국제 사찰단의 방북 및 현지 검증 시점과 관련, 김 위원장은 사찰단의 방북을 허용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우리가 실행 계획의 문제들을 해결하자마자 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장 검증의) 실행을 위해 요구되는 여러 가지 실행계획들이 있다”며 “그 부분들이 풀리는 대로 현장에 투입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국제 사찰단을 허용한 곳이 어디였느냐’는 질문에 “풍계리와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이다”라며 동창리 엔진 시험장에 대한 사찰단 방문 역시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변 핵시설 사찰 문제에 대해서는 “그에 대해 언급할 것이 없다. 나는 북한과 발표하기로 합의한 내용을 제외하고는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 말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했다.

사찰단 주체와 담당 기관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이 없다”고만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관련, 일시와 장소 등 ‘실행계획에 어느 정도 근접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꽤 근접했다”고 답했다. 이어 “때로는 마지막 남은 문제 하나를 풀기 어려울 때도 있다. 하지만 우리는 꽤 근접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2차 북미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기와 관련, ‘평양 개최도 가능한가. 다음 달 열리는 것인가’는 질문에는 “둘 다 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가장 중요한 것은 두 지도자(북미 정상)가 다음 정상회담에서 진정한 진전, 실질적 진전이 이뤄질 수 있다고 믿는다는 것”이라며 “따라서 우리는 두 정상이 각각 되는 시간과 장소를 맞추려고 하는 것이다. 우리는 거기(세부 합의)까지 도달하지 않았지만 도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