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선희, 中쿵쉬안유와 회담…한반도정세 의견 교환"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전날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회담한 사실을 확인했다.

중앙통신은 "외무성 대표단 단장으로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외무성 부상 최선희 동지는 공현우(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조선반도문제특별대표와 5일 베이징에서 조중(북중) 쌍무협상을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협상에서 쌍방은 조중 두 나라 최고영도자 동지들의 뜻을 받들어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조중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강화·발전시키기 위하여 적극 노력할 의지를 피력하였다"고 덧붙였다.

특히 "(양측은) 공화국(북한)의 주동적인 노력에 의해 긍정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현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호상(상호) 관심사로 되는 국제문제들에 대하여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하였다"고 통신은 밝혔다.

통신은 이어 "쌍방은 앞으로 두 나라 사이의 의사소통과 협력을 보다 강화해나가기로 합의하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중앙통신은 두 사람의 회담에서 어떤 내용이 논의됐는지는 구체적으로 소개하지 않았다.

앞서 중국 외교부도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최 부상과 쿵 특별대표가 한반도 문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지난 4일 중국을 방문해 이틀 일정을 소화하고 이날 북·중·러 회담 참석을 위해 러시아 모스크바로 떠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