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4 공동행사 보도…고위급회담은 소개 안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일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가 전날 평양에서 열린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그러나 통신은 이날 남북 고위급회담 대표단 협의가 열려 평양공동선언 이행 방안 등을 논의한 사실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았다.

북한이 이 협의를 공식 회담으로 여기지 않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은 이날 협의 서두에서 "준회담의 성격을 띤다"고 말했고, 조 장관 역시 협의 뒤 취재진과 만나 정식 회담이 아니라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민족통일대회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축하연설에 이어 남북한과 해외측 대표들의 연설이 있었다며 간략하게 소개했다.

통신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겸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9월평양공동선언의 역사적 합의를 실천하는 첫 민족공동행사가 평양에서 개최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면서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으로 남북관계는 새롭고 높은 단계로 발전해나갈 것이라는 확신을 표명했다"고만 전했다.

반면 통신은 이 대회에서 발표된 4개 항의 공동호소문의 전문을 소개했다.
北, 10·4 공동행사 보도…고위급회담은 소개 안해

호소문은 2항에서 "이 땅에서 전쟁위험을 완전히 종식시키고 우리의 강토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자"며 "70여년 동안 이어져 온 불신과 적대에 종지부를 찍고 북남관계를 화해와 협력의 관계로 확고히 전환하여 대결과 전쟁의 근원을 완전히 제거해나가자"고 강조했다.

또 3항에서 "북과 남 사이에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 접촉과 내왕을 활성화하여 민족의 공동번영을 이룩하자"며 "민족분열로 발생된 인도적 문제들을 시급히 해결하여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한을 풀어주자"고 호소했다.

중앙통신은 같은 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조명균 장관, 이해찬 이사장 등 남측 주요 방문단원들과 해외측 대표를 만나 "동포애의 분위기속에서" 담화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측과 해외 방문단이 같은 날 5월1일경기장에서 평양시민들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했고 만경대학생소년궁전 등 평양 시내를 참관했다고 각각 단신으로 소개했다.
北, 10·4 공동행사 보도…고위급회담은 소개 안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