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평양 중앙식물원 참관 후 2박3일 일정 마무리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참석차 평양을 찾은 민관방북단이 6일 '노무현 소나무'를 둘러본 뒤 2박 3일 일정을 마치고 귀환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방북단 160명은 이날 북한 최대 식물원인 평양 중앙식물원을 참관한다.

중앙식물원에는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심은 소나무가 있어 방북단은 이를 둘러볼 것으로 예상된다.

당시 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은 남측에서 가져간 소나무를 심고 한라산과 백두산에서 가져온 흙을 뿌리고 백록담과 천지의 물을 줬다.

지난 6월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장성급회담 때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중장(우리의 소장격)이 노 전 대통령이 심은 소나무 사진을 보여주며 10·4선언 정신을 강조하기도 했다.

방북단은 중앙식물원에서 평양국제비행장으로 이동한 후 평양에 갈 때와 마찬가지로 정부 수송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돌아올 예정이다.

방북단은 4일 평양을 찾아 하루 뒤인 5일 인민문화궁전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를 치렀다.

2007년 노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0·4선언에 합의한 이후 기념행사가 남북 공동으로 치러진 것은 처음이다.

이번 공동 기념행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공동선언 합의사항이기도 했다.
10·4행사 방북단 '노무현 소나무' 보고 오후 귀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