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폭력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경찰에 입건된 데이트폭력 사범도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현 "데이트폭력 사범 4년 새 42% 껑충…20대 가장 많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6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현황'자료에 따르면 데이트폭력으로 경찰에 입건된 사람은 2013년 7천273명에서 2017년 1만303명으로 4년 만에 42.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데이트폭력 사범은 2013년에 비해 2014년 6천675명으로 7%가량 '반짝' 감소했지만 2015년 7천692명, 2016년 8천367명 등 작년까지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의 경우 1∼8월 기준 6천862명이 데이트폭력을 저질러 입건된 것으로 나타나 작년에 이어 증가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신 의원은 전했다.

지난해 입건된 피의자들을 혐의별로 나누어 보면, 폭행·상해가 73.3%(7천552명)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감금·협박 등이 11.5%(1천189명), 스토킹, 주거 침입,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경범 등 기타 혐의가 1.3%(138명), 성폭력 0.5%(50명) 등의 순이었다.

살인을 저지른 사람은 17명(0.17%)이었고, 살인 미수 혐의로 입건된 사람은 50명(0.5%)으로 나타났다.

신 의원이 받은 '최근 2년 데이트폭력 가해자 연령별 현황'을 보면 작년 기준 가해자는 20대가 34%(3천873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25.2%(2천868명), 40대 20.0%(2천276명), 50대 14.3%(1천625명) 순이었고, 10대는 2.8%(315명)였다.

20대의 경우 전년(2016년)보다 38.4%(2천799명→3천873명) 늘어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20대는 올해 1∼8월에만 작년 전체 규모에 육박하는 3천125명이 입건됐다.

신 의원은 "과거 연인 간 사적 다툼으로 치부되던 데이트폭력 수위가 높아지고 유형도 다양해지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 강화와 가해자를 엄벌에 처하는 등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