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페이스북 해킹 사고와 관련, 한국인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된다면 법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방통위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해킹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한국인 개인정보 유출여부 및 유출경위에 대해 설명을 요청했다"며 "한국인의 개인정보 유출 확인 시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자사 네트워크가 해킹 공격을 받아 약 5천만 명의 사용자 개인정보가 노출될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발표했다.

이번 해킹은 페이스북의 타임라인 미리보기 기능의 보안 허점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은 지난 4월 개인정보 유출 사고 당시 "국내에서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고 예상되는 총 이용자는 8만5천893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방통위 "페이스북서 한국인 개인정보 유출 땐 의법 처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