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간사, 1일까지 추가신청 받기로…대기업 총수 출석 최소화 방침
정무위, 국감 증인명단 채택… 카카오·케이뱅크 대표 '또 출석'

국회 정무위원회가 28일 전체회의를 열어 총 42명 규모의 국정감사 증인명단을 채택했다.

민병두 정무위원장은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출석요구의 건'을 의결하기에 앞서 "최종 증인명단을 구성하기 위해 여야 간사들 간 추가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여야 간사는 내달 1일까지 의원들의 추가 증인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이날 여야가 합의한 일반 증인명단에는 두 인터넷전문은행의 대표가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와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은 작년 정무위 국정감사에서도 증인대에 섰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이들을 상대로 중금리 대출 현황 등 현재 영업행태에 대해 집중 질의할 예정이다.

가맹점주에 대한 갑질 논란이 불거졌던 BHC의 박현종 회장도 민주당 전해철 의원의 신청에 따라 증인명단에 포함됐다.

앞서 여야 간사들은 비공개 협의를 통해 대기업의 경우 총수급 인사들의 출석을 최소화하고 대신 실무진을 증인으로 부르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올해는 증인을 신청할 때 해당 사유도 기재하도록 해 무분별한 불러세우기를 방지했다.

정무위 관계자는 "이날 전체회의는 전체 증인명단 일부에 한해서만 의결한 것"이라며 "추가신청도 진행하는 만큼 증인 규모는 더 불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