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군수, 도의원 평균 4억5천만원…최대 23억원·최소 -7천만원
10억 이상 재력가 4명·마이너스(-) 3명…이경일 고성군수 23억 최고
[재산공개] 강원 신규 당선자 전체 평균보다 3억7000만원 적어

6·13 지방선거를 통해 새롭게 당선된 강원지역 시장·군수와 도의원들의 평균재산이 4억5천여만원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신규 당선자의 재산신고 현황을 보면 도내 공개대상자 49명의 평균재산은 4억5천31만원으로 전체 신규 당선자 670명의 평균재산 8억2천844만원보다 3억7천여만원 적었다.

최고 재력가는 이경일 고성군수로 23억3천574만원을 신고했다.

재산 중 건물이 15억8천여만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 군수에 이어 조성호 도의원이 21억4천840만원을, 안미모·최종희 도의원은 16억7천5만원과 16억3천286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최저액은 -7천367만원을 신고한 정수진 도의원으로 나타났다.

정 도의원은 토지, 건물, 예금 등에서 3억4천여만원을 신고했으나 채무액이 4억1천600여만원인 탓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곽도영·박병구 도의원도 각각 -2천783만원과 -1천296만원을 신고했다.

시장·군수 중에서는 최상기 인제군수가 2천588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도내 공개대상자 49명의 재산분포를 보면 10억원 이상이 4명, 5억∼10억 13명, 1억∼5억원 14명, 1억원 미만 18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당선자들의 개인별 재산신고 내용은 대한민국 전자관보 사이트(gwanbo.mo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