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억1천400만원 신고…유가증권 신고액만 49억원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광역단체장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가 28일 관보에 공개한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공개 내용을 보면 오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재산으로 87억1천400만원을 신고했다.
[재산공개] 오거돈 부산시장 신규 광역단체장 재산 1위

오 시장의 재산 내용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유가증권으로 본인과 배우자를 합쳐 49억8천만원에 달했다.

오 시장은 추상화, 동양화, 조각 등 모두 1억원 상당의 예술품 3점도 신고 내용에 올렸다.

이번에 새로 재산공개 대상이 된 광역단체장은 오 시장을 포함해 모두 6명으로 평균 26억1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억8천300만원을, 송철호 울산시장이 24억3천만원을 각각 신고해 오 시장의 뒤를 이었다.

부산지역 기초단체장 가운데는 정명희 북구청장이 35억4천500만원의 재산을 재등록해 전국 기초단체장 재산총액 상위 7위에 올랐다.

새로 재산공개 대상이 된 부산지역 기초단체장 가운데는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이 28억5천300만원, 윤종서 중구청장이 25억7천300만원으로 재산총액이 많았고 김철훈 영도구청장은 1억3천400만원으로 신고재산이 가장 적었다.

33명이 신규로 재산을 신고한 부산시의원 가운데는 이성숙 의원이 25억4천800만원을, 이주환 의원은 24억100만원을, 박민성 의원은 20억9천600만원을 신고해 재산총액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에 김재영 의원은 마이너스 1억400만원을, 김광모 의원은 마이너스 3천900만원을 각각 신고해 빚이 더 많았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전국 선출직 공직자 670명의 재산신고 내용은 '대한민국 전자관보'(gwanbo.mo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