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헌 시의원 60억2천만원 신고…대구 최고, 전국 광역의원 3위
기초의원·시 산하기관장 재산 평균 7억7천만원
[재산공개] 대구 기초단체장·시의원 재산 평균 11억3000만원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대구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20명(구청장 2명, 시의원 18명)이 신고한 평균 재산은 11억3천600만원으로 나타났다.

27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대구시의원 18명의 평균 재산 신고액은 10억2천900만원이었다.

송영헌 시의원이 60억2천7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호영 시의원은 3천3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송 시의원은 전국 광역의원 가운데 재산 순위 3위를 기록했다.

배기철 동구청장과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각각 15억4천300만원과 5억9천만원을 신고했다.

지방선거 신규 당선자 가운데 기존 재산등록 의무자이면서 4월 1일 이후 퇴직한 사람은 이번 공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19억3천6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공개] 대구 기초단체장·시의원 재산 평균 11억3000만원

대구시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인 구·군의회 의원 84명이 신고한 평균 재산은 7억2천400만원이었다.

대구의료원장,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원장, 대구시체육회 사무처장 등 시 산하기관장 3명을 포함하면 평균 재산 신고액은 7억7천300만원으로 소폭 늘었다.

김은영 달성군의원이 32억1천만원으로 최고 신고자였고 박정희 북구의원이 -1억1천200만원으로 최소 신고자였다.

재산액은 시공직자윤리위 공개 대상자의 56%(47명)가 5억원 미만이었다.

이 중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인 경우가 38%(32명)로 가장 많았다.

대구시 공직자윤리위원회는 "11월 말까지 재산 등록사항을 심사해 허위 신고가 드러나면 시정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