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장 평균 재산 11억원…도의원 토지 35건 신고하기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6·13 지방선거 경기도 내 신규 선출직 공직자 107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28일 자 관보를 통해 공개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보다 1억7천여만원 감소한 27억8천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공개] 이재명 27억원 등록… 용인시장 주택 16채

백군기 용인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 명의의 주택 16채를, 이애형 경기도의원은 역시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주택과 토지 40건을 신고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공직자 재산 내용을 보면 재등록한 이 지사는 예금 10억여원, 아파트 1채, 주식 13억여원 등 모두 27억8천3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직전 신고 당시보다 1억7천여만원 감소한 것이다.

도내 31명의 시장·군수 중 신규 등록한 16명, 재등록한 8명 등 24명의 시장·군수 평균 재산은 11억3천500여만원으로 나타난 가운데 엄태준 이천시장이 53억6천여만원으로 최고액을 신고했다.

또 최대호 안양시장이 51억2천여만원, 백군기 용인시장이 34억2천여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특히 백 용인시장은 서울 한남동과 방배동 등에 본인 명의 아파트 1채, 배우자 명의 연립주택 13채, 두 자녀 명의 아파트 2채 등 모두 16채의 주택과 5건의 토지를 신고했다.

주택 가격만 총 42억6천여만원이라고 등록했다.

다만, 백 시장은 18억원의 채무를 신고, 실제 재산등록액은 34억여원이었다.

서철모 화성시장도 서울과 경기도 군포에 본인 명의의 아파트 6채, 고양과 충북 진천에 배우자 명의 아파트와 단독주택 3채 등 모두 9채의 주택을 신고했다.

이번에 재산등록한 시장·군수 중 8명이 10억원이 넘는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정하영 김포시장과 우석재 안성시장은 재산이 '마이너스(-)'라고 공개했다.

우 안성시장은 부채가 4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사를 포함해 재산을 재등록한 9명의 지자체장은 모두 직전 재산등록 당시보다 재산 규모가 줄었다고 신고했다.

백 용인시장은 "아내와 사별하고 재혼한 지금의 아내가 원룸형 작은 빌라 1개를 지어 임대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재산은 각자 관리해서 나도 정확히 잘 모른다"며 "(아내 소유 주택들은) 작은 빌라 건물 내 주택들"이라고 밝혔다.

또 서 화성시장 측은 "서 시장이 보유한 주택은 10여년 전부터 주택 임대사업을 위해 산 17평형 아파트들"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의원 중에는 최세명 의원이 51억6천400여만원을 신고, 최고 재력가로 나타난 가운데 왕성옥·이혜원 두 의원은 재산을 '마이너스(-)'라고 등록했다.

최 의원의 경우 대부분 부모 재산이라고 신고한 가운데 본인의 재산은 자동차 4천600만원, 예금 350만원, 출자금 5천만원, 부채 1억2천만원을 등록, 결국 본인 재산은 '마이너스'로 나타났다.

20억원 이상의 재산을 등록한 도의원은 6명이었다.

이애형(자유한국당 비례대표) 도의원은 용인 기흥구와 처인구, 안성, 강원도 양양, 충남 서천 등에 본인 명의 10건, 배우자 명의 25건 등 모두 35건의 토지와 5건의 건물 소유를 신고하면서 총 재산이 29억8천200여만원이라고 밝혔다.

이 도의원은 "일부 땅은 시부모로부터 물려받은 것이고, 일부는 노후에 집을 짓고 살려고 구매한 땅"이라며 "등록 부동산 건수가 많은 것은 한 토지인데 여러 지번으로 나뉘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