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수 마이너스 2천500여만원, 군산시장 300여만원 신고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전북 기초단체장들은 재력과는 거리가 먼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공개] 재력과는 거리 먼 전북 기초단체장

인사혁신처가 28일 관보에 공개한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공개 내용을 보면 황인홍 무주군수는 본인을 비롯한 가족의 재산으로 마이너스 2천596만원을 신고했다.

무주 구천동 농협 조합장을 지낸 황 군수는 토지와 주택 등을 소유했으나 금융기관 채무가 2억1천여만원에 달했다.

선거 출마 당시 황 군수의 재산은 마이너스 8천여만원이었다.

전북도의원 출신의 강임준 군산시장의 재산 역시 340만원에 불과했다.

이어 박준배 김제시장이 5천800여만원, 권익현 부안군수가 2억여원, 유기상 고창군수가 3억7천여만원이었고 장영수 장수군수가 5억800여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재산공개를 한 이들 6명의 기초단체장 평균 재산은 1억8천700여만원이다.

사업가 출신의 도내 광역의원 재산도 눈길을 끌었다.

건설업을 하는 김철수(정읍 제1 선거구) 도의원은 46억여원으로 이번 신고대상 중 재산이 가장 많았으나 호텔업을 하는 김이재(전주 제4선거구) 의원은 4억원 남짓이었다.

김 의원은 전주 한성호텔과 아파트 등 건물 총액이 30억원에 육박했으나 빚도 28억여원에 달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전국 선출직 공직자 670명의 재산신고 내용은 '대한민국 전자관보'(gwanbo.mo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