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유엔(UN) 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방탄소년단(BTS)을 만난다.

청와대 측은 23일(현지 시간) "김정숙 여사가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행사에 참석해 방탄소년단과 환담을 갖는다"고 밝혔다.

24일 낮 뉴욕 유엔 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주관으로 열리는 이 행사는 10~20대를 위한 투자와 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파트너십 프로그램이다.

이날 행사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등 유엔 고위관계자 10여 명과 김 여사 등 퍼스트레이디 3명이 참석한다.

방탄소년단은 이 행사에서 3분 가량 연설을 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이 펼칠 연설의 주제는 프로그램의 성격에 맞게 청소년을 위한 내용으로 채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24일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하고 평양 남북정상회담 논의내용을 공유한 뒤 북한 비핵화 및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업무 만찬을 한다. 미일정상회담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