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북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 개최'에 합의하기에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를 북측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가 방북을 앞둔 시점에서 10·4선언 기념행사를 남북이 공동개최하자는 내용의 문서를 북한에 전달했다는 것이다. 행사를 주최하는 노무현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통일부를 통해 북측에 문서를 보낸 것이다.

아울러 이 대표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지난 18일 목란관 만찬에서 김 위원장에게 기념행사 공동개최를 직접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이 적극적으로 의사를 밝히고 평양공동선언에도 이 내용이 담기면서 이 대표가 제안한 10·4선언 기념행사가 사실상 준정부 행사가 된 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