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락을 거듭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효과로 반등에 성공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7∼19일 전국 성인남녀 1천5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 포인트),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9월 2주 차 주간집계 대비 6.3%포인트(p) 오른 59.4%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때 70%에 육박했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김경수 경남지사의 특검조사와 잇따른 경제 악재로 6주간 하락세를 이어오다 60% 선 가까이로 반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국정 수행을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7.9%p 내린 33.8%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6%p 증가한 6.8%였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14일 일간 집계에서 52.2%를 기록한 후, 평양 남북정상회담 하루 전인 17일 53.0%로 올랐고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에 이은 이례적 환대가 보도된 18일에는 57.7%로 크게 상승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백두산 등정 계획이 보도된 19일에는 61.4%로 올랐는데, 이는 지난달 6일(63.2%) 이후 일간 집계로는 처음으로 60%대를 회복한 것이다.

리얼미터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효과로 급반등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