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종전선언, 주한미군 철수 등과 전혀 상관없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미동맹이 약화한다거나, 주한미군이 철수해야 한다는 것은 종전선언과 전혀 상관이 없는 것 아니냐"는 말을 했다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 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종전선언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김 위원장이 미국과 우리나라 일부에서 제기하는 우려에 대해 이런 입장을 표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종전선언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올해 안에 실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며 "우리 정부는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고 관련국 간의 신뢰를 쌓기 위한 첫 단계로 생각하고 있다.

북한도 이런 우리의 판단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