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다음달 예정된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미국의 동의 사항이 아니라는 입장을 29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9월 남북회담에 대한 미국의 동의여부를 묻는 질문에 "(9월 남북정상회담은) 미국의 동의 사항이라기보다는 판문점 선언의 후속 조치인 만큼 미국도 충분히 이해할 것"이라며 이같이 답변했다.

강 장관은 "비핵화가 진전 없는 상황에서 우리의 부담도 크다"면서도 "북미 관계 진전이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 대통령의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이 북미 관계에 도움이 될 것 같냐는 질문에는 "도움이 되도록 준비를 하겠다"며 "(평양에) 가야한다"고 답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같은 질문에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오히려 더 가야 한다"며 "비핵화를 위해 남북정상회담이 할 역할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이날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통화 사실도 밝혔다. 그는 "방북 취소 직후여서 그 사안에 대해 주로 얘기했지만 다른 사안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나눴다"며 "비핵화 진전이 없는 부분과 중국의 협조가 없는 부분들에 대한 (폼페이오 장관의) 제반 설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인식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북미·남북 관계를 위해 한미 간 공조가 중요하다고 협의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에 대해서는 "물론 심각하게 보고 있고 계획대로 추진되지 않아 아쉽게 생각한다"며 "미국으로선 비핵화가 핵심주제인데 괄목할 만한 성과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