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28일(현지시간) "현재로서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의의 조치로서 가장 큰 몇몇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매티스 장관의 발언은 북미대화 교착 국면에서 대북 압박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원활한 비핵화 협상을 위해 중단한 한미 연합훈련을 원래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중단됐다.

매티스 장관은 한미연합훈련이 향후 북미 비핵화 협상 성과와 연계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보고 미래를 계산해 보겠다"면서 "협상을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또 "외교관들이 협상을 진전시키도록 하자"면서 "우리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노력을 강화하는 것을 할 것이며, 외교관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내년에 UFG 훈련이 실시될지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그것에 대해 아무런 결정을 하지 않았다"며 "국무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