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한미 간 연합훈련 재개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으며, 북한의 비핵화 진전 상황을 봐가면서 협의하고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한미 연합훈련을 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미국과 연합훈련 재개에 대한 협의가 있었냐'는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사전 논의가 없었는데 그런 말이 나온 것은 한미 공조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아니다"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초 한미연합훈련 유예 결정 당시 언제까지 훈련을 유예하기로 한 것인가"라고 묻자 "당해 군사훈련에만 적용됐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비핵화 논의가 진전되는 것을 봐가면서 한미간에 긴밀히 협의하겠다"며, "공조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현지시간 28일 브리핑을 통해 "현재로서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말해 훈련 재개 방침을 시사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최근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에 접어들자 그동안 유예했던 한미연합훈련 재개를 시사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는 상황이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압박하기 위해 연합훈련 관련 언급을 한 것인지 중지한 훈련을 실제로 재개하겠다는 것인지 앞으로 협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