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이해찬 의원이 당 대표에 선출된 것과 관련해 축하하며 협치를 기대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 최다선에 국무총리를 지낸 풍부하고 폭넓은 정치경력을 가지신 분으로 청와대와 여야의 가교역할은 물론 실종된 협치도 충분히 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생을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여야 협치의 하모니를 끌어내는 것에 책임을 다해주기 바란다"며 "한국당은 민생경제를 살리고 국익을 위해 협조를 요청한다면 초당적으로 힘을 합칠 것"이라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이 대표가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에 대해 이명박·박근혜 정부 탓이라고 하는 등 보수를 향한 날 선 인식을 보인 점은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이 대표의 선출을 축하하면서 "고용 쇼크, 소득 양극화 등 최악의 민생경제 상황에서 집권당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민심 그대로 선거구제 개편,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를 막는 개헌문제가 올해 안에 반드시 해결되기 기대한다"며 "협치가 무엇보다 중요한 여소야대 국회에서 집권당 대표의 포용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새 지도부가 거대정당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정파의 이익을 떠나 선거제도 개혁과 민생현안을 해결하는 데 주도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촛불의 염원은 정당이나 정파의 이익을 떠나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라는 것임을 명심하고 오로지 국민만을 위하는 정치를 펼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지금 여당은 곳곳에서 우클릭하려는 조짐을 보이는데 촛불을 든 국민의 뜻에 부합하지 않는 모습"이라며 "새 지도부가 국민의 뜻을 충실히 따르는 여당을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여당이 봉착한 절대적 과제 중 하나는 선거제도 개혁"이라며 "이 신임 대표는 지난 기간 선거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말했고 야당도 나설 준비가 된 만큼 강한 의지를 갖고 이끌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 선출에 野 "협치 기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