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정부 사람들' 이해찬·김병준·정동영, 전면 등장
손학규, 바른미래 당권 도전…올드보이 귀환에 비판·기대 엇갈려


더불어민주당이 25일 당대표로 7선의 이해찬 의원을 선출하면서 노무현정부 핵심 인사들이 정치권 전면에 등장하는 분위기가 더욱 짙어졌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등 여야 할 것 없이 지도부가 '노무현정부 사람들'로 채워지고 있다.
여야 대표 공통분모 '노무현'…올드보이 전성시대

지난달 말 자유한국당의 '소방수' 역할을 맡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이달 5일 평화당 전당대회에서 승리한 정동영 대표는 이 대표와 함께 노무현정부에서 함께 일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 대표는 2004~2006년 노무현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냈다.

그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고 2009년 8월 발족한 '노무현 대통령 추모기념사업회' 위원장을 맡아 2009년 9월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의 출범을 이끌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2004∼2006년 대통령 정책실장을 맡았고 이후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으로 노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 보좌했다.

정 대표는 노무현정부에서 통일부 장관(2004~2005년)을 지낸 바 있다.
여야 대표 공통분모 '노무현'…올드보이 전성시대

10여년 전 노무현정부의 성공을 위해 뭉쳤던 3인방이 지금은 각기 다른 당에서 수장 자리를 맡아 서로를 마주해야 하는 얄궂은 처지에 놓였다.

이들은 과거에 함께 일한 인연이 원활한 소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 대표는 7일 YTN 라디오에서 김 위원장과 정 대표에 대해 "서로가 서로를 잘 알기 때문에 대화하는 데 여러 가지 점에서 좋은 환경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선 비결 중 하나로 '이해찬 효과'를 꼽으며 "(민주당에서) 이해찬 후보가 대표 (선거에) 출마하고 (바른미래당에선) 손학규 대표도 나온다고 하니까 말 상대할 사람이 누구냐는 얘기가 들렸다"고 설명했다.
여야 대표 공통분모 '노무현'…올드보이 전성시대

바른미래당의 당권 도전에 나선 손학규 상임고문도 이들과 함께 동시대를 살아온 정치인이다.

이 대표와 정 대표, 손 고문은 2007년에 민주당 전신인 대통합민주신당의 대선후보 경선에서 맞붙었던 사이다.

당시 정 대표는 이 대표와 손 고문을 누르고 대선후보 자리를 꿰찼으나 국정지지도가 크게 떨어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거리를 둔 채 차별화했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대패했다.

특히 이 대표는 탈당과 관련해 손 고문과는 악연이 있다.

이 대표는 2008년 1월 대통합민주신당의 손학규 대표 체제가 출범하자 "한나라당 출신이 당대표를 맡게 된 현실이 안타깝다"며 탈당했다.

10여년 전 정치권에서 두각을 나타낸 인물들이 다시 여의도 정치에 전면으로 부각되면서 '올드보이 전성시대'라는 평가도 나온다.

올드보이들의 귀환을 보는 정치권의 시선은 엇갈린다.

"세대교체에 역행한다"는 비판이 있는가 하면 "경륜과 경험의 리더십이 발휘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다.

그러나 어떻든 '대안 불가'의 현실이 올드보이들의 등장을 가져온 것인 데다 '종합예술'이라고 할 수 있는 정치에선 정당 색깔에 들어맞는 리더의 철학과 경륜이 관건이므로 자연연령만을 기준으로 한 올드보이 비평론은 애초 공허한 담론이자 편향된 프레임이라는 지적이 뒤따른다.

정치컨설팅업체 더모아의 윤태곤 정치분석실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차기 대권 주자들이 시기적으로 전면에 나서기에는 이르다고 보는 진공상태 속에 정치권 전반에 걸쳐 세대교체 노력을 소홀히 한 측면도 있다"며 "'대안이 없다'는 현실론도 겹쳐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야 대표 공통분모 '노무현'…올드보이 전성시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