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당대회 송영길·김진표·이해찬 '마지막 사투'
대의원 1만2000여명, 응원전 후끈
임기 마친 추미애 "외풍 막는 추풍 되겠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당 대표 후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당 대표 후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25일 전국대의원대회는 남은 한 표라도 더 차지하기 위한 송영길·김진표·이해찬 당대표 후보(기호 순)의 마지막 사투의 장이자 민주당 축제의 무대였다.

이들은 이날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최종 합동연설에서 투표를 앞둔 전국대의원 1만5000여명에 마지막 지지호소전을 펼쳤다.

연단에 오르자마자 큰 절을 한 송 후보는 최종 연설에서도 세대교체론을 무기로 각을 세웠다.

그는 "흘러간 물은 다시 물레방아를 돌릴 수 없다.장강의 뒷 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않으면 강은 썩을 수밖에 없다"며 젊은 당대표론을 역설했다.

이어 "이해찬·김진표 후보를 둘러싸고 치열한 세력 계파싸움이 진행되고 있다. 당의 분열이 걱정된다"며 경쟁자들에 직격탄을 날렸다.

김 후보는 최근 고용쇼크 등 경제지표 악화를 고리삼아 재차 경제 당대표론을 앞세웠다. 그는 "청와대와 정부 경제팀이 직을 걸고서라도 팀워크를 살리라는 대통령님의 당부 말씀은 너무나 절박하다. 더는 대통령님을 외롭게 해서는 안 된다"며 친문(친문재인)표 구애에 나섰다.

김 후보는 "망하는 정당은 공천싸움으로 망한다. 당대표가 되면 공천에 개입하지 않겠다"면서 "저는 단 한 번도 민주당을 탈당한 적이 없다. 인기가 떨어졌다고, 우리당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적도 없다"며 이 후보를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집권20년 플랜'과 '당의 단결'을 한 번 더 강조하며 이른바 '이해찬 대세론'을 끝까지 밀어붙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님을 모시고 적폐청산과 사회개혁으로 나라다운 나라, 자랑스러운 민주당을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한 뒤 "노무현 정신은 무엇이었습니까? 지역주의 타파, 반칙과 특권없는 세상 아니었습니까? 맞습니다, 맞고요"라며 친노(친노무현)계 대의원 표심을 자극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또 "2020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며 "투명한 상향식 시스템공천으로 총선에서 압도적 승리를 거둬 민주정부 20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전대가 열린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은 행사 시작 1시간여 전부터 이들 당권주자 캠프 간 응원전 열기로 일찌감치 달아올랐다.

행사장 외곽 곳곳에는 민주당 상징색인 파란빛 원형·막대 풍선과 후보자들의 캐리커처 인형 풍선이 나부끼며 당내 최대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사회를 맡은 강훈식·백혜련 의원의 개회선언에 이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공동운명체.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 영상이 나오자 행사장을 가득 메운 1만2천여명의 대의원은 일제히 환호했다.

차기 지도부 선출 자리인 만큼 박원순 서울시장 등 여권 주요 인사들도 빼곡히 자리했다.

각 부처 장관과 청와대 한병도 정무수석은 물론 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등 노동계도 일제히 참석했다.

다만, 여야가 추진하는 인터넷전문은행 규제완화와 관련 전국금융산업노조는 "당정청은 은산분리 완화 중단하라"는 내용의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부로 임기를 마치는 추미애 대표는 축사에서 "입추가 왔고 추미애는 떠납니다.

지난 2년은 제 인생에 가장 보람된 시간이었다"며 "(대표 퇴임 후) 어떤 소임을 받든 외풍을 막아내는 추풍(秋風)이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김원기 상임고문은 "국민에 사랑받는 100년 정당의 초석을 세웠다"며 추 대표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출에 앞서 전국대의원대회에서는 촛불혁명과 판문점선언, 한반도 신경제지도, 혁신성장 등을 반영한 강령·당헌 개정안이 만장일치로 최종 의결됐다.

박병석 전국대의원대회 의장은 인사말에서 "꼭 2년 전 바로 이 자리에서 정권 교체의 대장정 끝에 반드시 승리의 깃발 나부껴야 한다고 다짐했고 실현됐다.

지방 권력까지 교체했다"고 강조한 뒤 "이제 다시 하나가 되자. 용광로가 되자"며 전대 이후 당의 통합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