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용수 씨에 南동생 현수 씨 여중생 손녀 편지 전달

"큰할아버지, 안녕하세요."

김현수(77) 씨는 25일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개별상봉에서 북측 형 김용수(84) 씨를 만나 노란 편지지에 곱게 쓴 손편지를 건넸다.

김현수 씨의 손녀 김규연 양이 큰할아버지인 용수 씨에게 보내는 편지였다.
[이산가족상봉] "큰할아버지, 통일돼 뵐게요" 동생 손녀 편지에 눈물

중학교 3학년생인 규연 양은 "저는 할아버지의 손녀딸 김규연이라고 합니다"라고 소개한 뒤 "이번에 제가 편지를 쓰고 이걸 (큰할아버지가) 전해 받으신다는 생각을 하니 꿈만 같고 감격스럽다"고 썼다.

이어 "북에서 잘 지내고 계시죠"라고 안부를 묻고는 "저도 직접 뵙고 인사드리고 싶지만 그러지 못하여 정말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번에 할아버지(김용수)의 사진을 봤는데, 저희 할아버지(김현수)와 너무 닮으셔서 신기했다"며 "어서 남북이 통일이 되어 할아버지의 얼굴을 뵐 수 있는 날이 오도록 기도하고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규연 양은 "제가 훌륭한 사람이 되어서 남북통일에 힘쓸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면서 "그때까지 오래오래 건강하게 지내셔야 해요"라고 덧붙였다.

"저희 할아버지 만나서 짧은 시간이라도 행복하고 좋은 시간 가지셨으면 좋겠어요.

언젠간 저도 할아버지 뵐 수 있는 날만 기다릴게요"라며 규연 양은 "사랑해요 할아버지. 건강하세요"라는 인사말로 편지를 끝맺었다.

동생 손녀의 정성스러운 손편지를 읽고 김용수 씨는 눈물을 많이 흘렸다고 남측 가족은 전했다.

오후에 이어진 단체상봉에서도 남측 가족이 "아까 편지 읽고 어떠셨어요?"라고 하자 김용수 씨는 말문을 열지 못한 채 고개만 끄덕끄덕했고 남측 가족이 "또 우시려고 그런다"며 다독였다.

북쪽의 용수 씨는 10남매 중 셋째고, 이번에 형을 만난 남쪽의 현수 씨는 일곱째다.

형제의 고향은 강원도 양양으로, 6·25 전쟁 전에는 북한 땅이었다.

전쟁 발발 뒤 밀렸던 국군이 북으로 진격해오자 고등학생이었던 형만 북측으로 피난 가는 바람에 헤어졌다고 한다.
[이산가족상봉] "큰할아버지, 통일돼 뵐게요" 동생 손녀 편지에 눈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