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외풍 막는 추풍 되겠다"…대의원 1만2000여명 몰려
민주 전당대회 개막… "한 표라도 더" 장외 응원전도 후끈

더불어민주당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국대의원대회가 25일 막을 올렸다.

전대가 열린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은 행사 시작 1시간여 전부터 당대표 후보 3명과 최고위원 후보 8명 캠프 간 장외 응원전으로 후끈 달아올랐다.

행사장 외곽 곳곳에는 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란빛 원형·막대 풍선과 후보자들의 캐리커처 인형 풍선이 나부끼며 당내 최대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사회를 맡은 강훈식·백혜련 의원의 개회선언에 이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공동운명체.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 영상이 나오자 행사장을 가득 메운 1만2천여명의 대의원은 일제히 환호했다.

차기 지도부 선출 자리인 만큼 박원순 서울시장 등 여권 주요 인사들도 빼곡히 자리했다.

각 부처 장관과 청와대 한병도 정무수석은 물론 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등 노동계에서도 새 지도부 출범을 축하하러 왔다.
민주 전당대회 개막… "한 표라도 더" 장외 응원전도 후끈

이날부로 임기를 마치는 추미애 대표는 축사에서 "입추가 왔고 추미애는 떠납니다.

지난 2년은 제 인생에 가장 보람된 시간이었다"며 "(대표 퇴임 후) 어떤 소임을 받든 외풍을 막아내는 추풍(秋風)이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김원기 상임고문은 "국민에 사랑받는 100년 정당의 초석을 세웠다"며 추 대표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출에 앞서 전국대의원대회에서는 촛불혁명과 판문점선언, 한반도 신경제지도, 혁신성장 등을 반영한 강령·당헌 개정안이 만장일치로 최종 의결됐다.

박병석 전국대의원대회 의장은 인사말에서 "꼭 2년 전 바로 이 자리에서 정권 교체의 대장정 끝에 반드시 승리의 깃발 나부껴야 한다고 다짐했고 실현됐다.

지방 권력까지 교체했다"고 강조한 뒤 "이제 다시 하나가 되자. 용광로가 되자"며 전대 이후 당의 통합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