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남북 카누 단일팀, 용선 여자 200m 결선 진출

남북 카누 단일팀이 용선 여자 200m 결선에 올랐다.

단일팀은 25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의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200m 준결승 2조 경기에서 56초 681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각 조 3위까지 주는 결선 진출 티켓을 확보한 단일팀은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에 열리는 결선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과 같은 종합 스포츠대회에 남북이 단일팀을 구성해 메달을 따낸 적은 아직 없다.

이날 남북 여자 카누 단일팀이 메달권에 진입하면 단일팀 사상 첫 메달 획득이 된다.

우리 쪽에서 변은정(20·구리시청), 최유슬(19·구리시청), 김현희(26·부여군청), 조민지(21·전남도청), 이예린(19·한국체대), 장현정(20·한국체대), 강초희(19·속초시청) 등 7명이 출전했고, 북측에서는 정세영, 허수정, 차은영, 차은경, 현재찬 등 5명이 팀을 구성했다.

오전에 열린 예선에서 57초 362의 기록으로 2조 3위에 올라 준결승에 진출한 단일팀은 이날 오후 결선에서 대만, 중국, 인도네시아, 태국, 미얀마와 메달을 놓고 경쟁한다.

남자 단일팀은 준결승 2조에서 53초 006을 찍었으나 조 4위로 밀려나 순위전인 B 파이널에 나가게 됐다.

메달 획득에 실패한 남자 단일팀은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와 함께 B 파이널을 치른다.

이번 대회 카누에서는 남녀 용선에서 단일팀이 구성됐으며 용선은 이날 남녀 200m, 26일 남녀 500m 경기가 열리고 27일에 남자 1,000m 레이스가 펼쳐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