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대 영상축사…"전체적으로 고용 양과 질 개선"

"고용 걱정 소리가 크지만 성장률 지난 정부보다 개선"
"전반적인 가계 소득 높아져..당과 文정부 공동운명체"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더불어민주당원을 향해 "전체적으로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됐다"며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차기 민주당 대표 및 최고위원을 뽑는 전당대회 영상축사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이렇게 영상을 통해 당원 동지들을 뵙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뛴다"는 말로 인사말을 건넨 문 대통령은 이후 대다수 분량을 경제 정책 관련 설명에 할애했다.

"요즘 들어 우리경제, 특히 고용에 대한 걱정의 소리가 많다"고 운을 뗀 문 대통령은 "그러나 취업자 수와 고용률, 상용 근로자 증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증가 등 전체적으로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장률도 지난 정부보다 나아졌고 전반적인 가계 소득도 높아졌다. 올 상반기 수출도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며 박근혜 전 정부와 비교해 경제 상황은 오히려 나아졌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청년 실업률 증가와 일자리 감소 등 여파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이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일부 비판을 의식한 발언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청년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소득의 양극과 심화, 고령화 시대 속의 노후 빈곤 문제를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꼬집으며 "중·하층 소득자들의 소득을 높여주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것이 혁신성장과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소득주도성장과 공정경제가 더욱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강화돼야 하는 이유"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당원 동지 여러분께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기조로 가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정부는 고용문제와 소득의 양극화 해소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한반도를 넘어 북방과 남방으로 우리 경제의 영역을 확대하고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공동운명체라고 규정했다. "우리당은 하나가 될 때 승리하고 분열할 때 패배했다. 우리당과 문재인 정부는 공동운명체다.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라며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더불어 잘사는 경제가 단숨에 이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오늘 선출될 새로운 지도부를 중심으로 다시 하나가 돼 함께 전진하자"는 말로 영상 축사를 마쳤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현장 대의원 투표를 통해 새 2년 임기 당대표를 뽑는다. 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기호순) 가운데 한 후보가 당원의 선택을 받는다. 투표 결과와 당선자 발표는 오후 6시쯤 나온다.

이날 대의원 현장 투표가 관건이다. 대의원 1만5000명 투표 반영 비중이 45%로 가장 커서다. 71만명 규모인 권리당원 ARS 투표(40%)는 20∼23일에, 국민(10%)·일반당원(5%) 여론조사는 23∼24일에 판가름났다.

신임 당대표는 2020년 총선의 공천권을 거머쥐는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2년 차를 맞아 민생·개혁과제를 당이 안정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는 과제를 풀어야 한다. 송 후보는 세대교체·통합론을, 김 후보는 유능한 경제 당대표론을, 이 후보는 강력한 리더십을 내세웠다.

최고위원 선거엔 김해영·박주민·설훈·박광온·황명선·박정·남인순·유승희 후보(기호순) 등 8명이 5자리(여성 1명 반드시 포함)를 놓고 경쟁한다.

▽ 아래는 문 대통령 전당대회 축사 전문

당원 동지 여러분,

정말 뵙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영상을 통해 당원 동지들을 뵙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뜁니다.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축하하며, 함께하는 마음으로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우리 당의 승리를 이끌어 오신 추미애 대표님을 비롯한 지도부와 당원 동지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곧 출범할 새로운 지도부께도 미리 축하드립니다.

지난 2015년, 저 역시 이 자리에 있었습니다.

당을 혁신하고, 총선에 승리해서, 반드시 정권을 교체하겠다고 약속드렸습니다.

그 약속을 지킨 것은 제가 아닙니다.

우리 동지들의 뼈를 깎는 헌신과 단합의 힘입니다.

우리는 함께 전국정당을 만들었고, 마침내 승리했습니다.

촛불혁명의 현장에서 국민과 함께 했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새 시대를 열었습니다.

저는 당원 동지 여러분이 무척 자랑스럽습니다.

동지 여러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선서를 한 그 날부터 단 한순간도, 광화문에 가득했던 국민의 명령을 잊은 적이 없습니다.

그 명령에 따라, 우리는 불의의 시대를 밀어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고 있습니다.

무너진 민주주의와 인권을 복원하고, 국민 개개인의 삶을 변화시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평화의 한반도, 사람이 먼저인 나라, 더불어 사는 경제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요즘 들어 우리경제, 특히 고용에 대한 걱정의 소리가 많습니다.

그러나 취업자수와 고용률, 상용 근로자의 증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의 증가 등 전체적으로 보면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되었습니다.

성장률도 지난 정부보다 나아졌고, 전반적인 가계소득도 높아졌습니다.

올 상반기 수출도 사상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청년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소득의 양극화 심화 고령화 시대 속의 노후 빈곤 문제를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중·하층 소득자들의 소득을 높여주어야 합니다.

이것이 혁신성장과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소득주도성장과 공정경제가 더욱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강화되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당원 동지 여러분께 자신 있게 말씀드립니다.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기조로 가고 있습니다.

정부는 고용문제와 소득의 양극화 해소를 위해 전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한반도를 넘어 북방과 남방으로 우리 경제의 영역을 확대할 것입니다.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 것입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새로 들어설 지도부 여러분,

국민과 당원의 뜻이 바로 우리당의 뜻이 되어야 합니다.

안주하지 않는 혁신으로 소통하는 정당, 국민이 의지하고 믿을 수 있는 정당을 가꿔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이 승리하는 협치의 지혜를 모아주십시오.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정치개혁에 앞장서 주십시오.

우리당은 하나가 될 때 승리하고 분열할 때 패배했습니다.

우리당과 문재인 정부는 공동운명체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입니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더불어 잘사는 경제가 단숨에 이루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선출될 새로운 지도부를 중심으로 다시 하나가 됩시다.

함께 전진합시다.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함께 갑시다.

감사합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