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17일 "서부발전과 동서발전이 러시아 사할린 일대 2개 항구에서 석탄을 선적해 온 사실이 확인됐다"며 북한산 석탄의 추가 반입 가능성을 제기했다.
심재철 "러시아 사할린 2개 항구서 석탄 반입… 북한산 확인해야"

심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서부발전은 샤흐초르스크항에서, 동서발전은 샤흐초르스크항과 우글레고르스크항에서 석탄을 반입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는 남동발전이 러시아 홀름스크항과 샤흐초르스크항에서 선적한 석탄을 반입했고, 이들 가운데 홀름스크항에서 선적한 석탄이 북한산이라는 사실만 밝혀졌다.

심 의원에 따르면 서부발전은 러시아에서 2017년 167만4천t, 2018년 6월 현재 164만4천t의 석탄을 수입했고, 동서발전은 2017년 324만4천856t, 2018년 6월 현재 162만7천266t의 석탄을 수입했다.

심 의원은 "서부발전과 동서발전이 러시아 사할린 소재 항구를 통해 북한산 석탄을 반입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사할린 소재 항구에서 반입한 석탄을 전수조사해 북한산 석탄 추가 반입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