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관계 전례없는 속도감…걱정 안해도 된다"
문 대통령 "북한산 석탄 묵인 주장, 국익 도움 안 돼"
"특별감찰관 찬성…국회서 추천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북한 비핵화에 대해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물밑 접촉이나 여러 접촉이 원활하게 되고 있고,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에서 "앞으로는 외교·안보에 관해서도 소통 노력을 강화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기자 간담회를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산 석탄 수입 의혹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서는 "석탄이나 외교 문제에 대해서 다 말씀드리지 못한 부분이 있다"면서 "또 서로 인식 하는 정도가 달라서 상당한 오해가 있는 것 같은데 소통 노력을 기울여서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공석인 국민연금 기금운영본부장 인사에 대해서는 "검증 과정에서 몇 번 오류가 생겨서 탈락해 새로 인선하다 보니 늦어졌는데 하루빨리 하겠다"고 설명했다.

특별감찰관에 대해서도 "청와대 내부의 공직 기강이 더 잘 확립되는 데 기여할 수 있기 때문에 적극 찬성한다"면서 "국회에서 의논해서 추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요구한 드루킹 특검의 수사 기간 연장에 대해서는 특별한 대답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 "北비핵화, 알려진 것보다 물밑 접촉 원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