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지원인력 등 22명…구호대 1진은 9일까지 귀국
정부, 라오스 '구호대 2진' 7일 파견… 방역전문가 포함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피해 지원을 위한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KDRT) 2진이 오는 7일 라오스로 향한다.

정부는 이날 인천공항에서 구호대원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KDRT 2진 출정식을 개최한다고 외교부가 6일 밝혔다.

2진 구호대는 의료 및 지원 인력 총 22명으로 구성됐다.

4명은 별도 항공편으로 하루 앞서 출국했다.

구호대 2진에는 라오스 정부 측 요청을 반영해 콜레라 등 수인성 전염병 발생 방지를 위한 방역전문가 및 역학조사관이 포함됐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지난달 29일 파견된 구호대 1진은 피해 지역인 세남사이 주 현장 병원 및 아타프 주립병원 내 진료소에서 질환을 앓는 200여 명 주민을 대상으로 진료, 수술 등 의료 활동을 전개했다.

이들은 이달 7∼9일 순차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가 제공하는 50만 달러 규모 현물 지원의 일환으로 담요·타올·물통 등 지원 물자가 지난 5일 현지에서 주정부에 전달됐다.

이번 지원분에는 정부가 지원하는 담요 2천200여장, 타올 4천500여장, 물통 5천여개와 대한적십자사가 지원하는 위생키트 600여 점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