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왼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도훈(왼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사진=연합뉴스]

한·중 양국이 오늘 (6일) 베이징(北京)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연다.

외교부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이날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협의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는 지난 3일 싱가포르에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계기에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간의 회담에 이어 한반도 문제에 관한 한중 간 전략적 소통 강화 차원에서 개최되는 것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 본부장과 쿵 부부장은 최근 뚜렷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북미간 비핵화 협상을 촉진시키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 정부가 연내 성사를 목표로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중국이 참여할지와 조기 성사를 위한 북미 사이의 중재 방안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 싱가포르에서 행한 ARF 결산 기자회견에서 연내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계속 협의를 하고 있다. 이번에도(아세안 회의에서도) 미국, 중국과 상당한 협의가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 2일 ARF 계기 언론 브리핑에서 "종전선언 이슈는 우리 시대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고 한반도 두 나라(남북)를 포함해 모든 국가 국민의 열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