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소속 김영환 전 의원은 5일 "국민의당 창당정신과 바른미래당 통합정신으로 돌아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을 만들겠다"며 당권 도전을 선언했다.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해 '이재명 저격수'라 불렸던 김 전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개혁세력을 통합하는 제3지대 정계개편을 추진해야 한다"며 당 대표 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우리에게는 아직도 2016년 4월 총선에서 (국민의당에) 39석을 만들어준 민의가 있고 새정치의 열망이 남아 있다"며 "드루킹 사건과 경기도지사의 패륜, 불륜, 조폭 연루 의혹 등 적폐가 줄을 잇는 상황에서 우리는 새 정치의 길을 흔들림 없이 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출마선언을 앞둔 손학규 상임고문에 대해 "전날 찾아뵙고 출마한다고 말씀드렸다"며 "손 고문의 출마가 제일 불편하고 고통스런 일"이라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