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아세안지역안보포럼 발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5차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한반도 문제 등 지역·국제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다수 참석자가 한반도 정세를 가장 중요한 의제로 언급했으며, 이밖에 남중국해 문제, 테러·폭력적 극단주의, 사이버 안보 등 역내 주요 안보 도전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회의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향한 여정이 본격화된 점을 평가하고 "정상회담 합의사항의 충실한 이행과 함께 남북관계-비핵화간 선순환적 추동을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RF 회원국들의 적극적 지지·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대다수 참석자들은 남북·북미정상회담으로 최근 한반도 상황이 긍정적으로 진전되는 점을 평가하고, 비핵화·평화구축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한 협력과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남중국해' 문제 관련 아세안과 중국 장관은 최근 중국과 아세안 간 진행 중인 '남중국해 행동 규칙'(COC) 협의 진전을 평가했다.

이에 미국·일본 등 일부 장관들은 남중국해에서의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 보장 및 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당사국들의 자제를 촉구했다.

이밖에 강 장관은 '재난구호와 군축·비확산 관련 분야별 회의' 공동의장국으로서 역내 재난관리 및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대응을 위한 협력에 주도적으로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2019년 'ARF 신뢰구축 및 예방외교 지원그룹회의' 공동의장 수임 의사를 표명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재난 관리 협력 강화를 위한 성명'이 채택돼 역내 재난 위협을 감소시키고 대응하기 위한 공동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결정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