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4일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공조를 확인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4일 보도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두 외교장관은 이날 장기화 우려가 나오고 있는 북미 간 비핵화 협의를 가속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통신은 두 외교장관이 북한이 유엔 제재 회피를 위해 해상에서 감행하는 환적(換積)을 저지하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신은 고노 외무상이 회담에서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북한의 핵·미사일 폐기를 위한 북미 간 협의의 진전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며 폼페이오 장관에게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에 협력해줄 것을 재차 요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고노 외무상과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 후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과 함께 3자간 회담을 열고 인도·태평양 지역 인프라 개발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美日 외교장관, 싱가포르서 회담… "'北 완전한 비핵화' 공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