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당, 김의겸·군인권센터 검찰 고발 검토
김성태 "기무사 문건, 한국당 내란공범 몰기 위한 술책"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을 내란 공범으로 몰기 위한 술책"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은 어떤 증거도 없이 마치 한국당을 내란 공범인 것처럼 몰고 있다"며 "헌법 77조는 국가비상사태 발생 시 대통령이 계엄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고 있고, 이에 따라 군은 비상상황에 대해 검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정권의 파렴치한 정치적 음모, 기획 행위에 내가 온몸으로 저항하고 싸우겠다"고 밝혔다.

전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도 기무사가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고 주장한 김 원내대표는 이석구 기무사령관으로부터 당시 문건을 제출받기로 했다고 소개하고 "제대로 보고하는지, 누락·은폐하는지 보겠다"고 했다.

그는 기무사 개혁과 관련, "한국당은 기무사가 민간인 사찰, 정치참여 등 정치에 관여한 부분에 대해서는 엄격하고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하는데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지만 드루킹 특검을 덮기 위해 협치내각을 꾸리자고 하고, 기무사 문건 유출을 비롯해 정치적 기획 의도를 갖고 국민을 혼돈시키는 행위에 대해선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당은 그 진상에 대해 이야기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김 원내대표는 기무사 계엄 문건 공개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군인권센터를 군사기밀보호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 개혁 전문가도 많은데 왜 문재인정권은 유독 시민단체인 군인권센터에 국가기밀문건을 보냈나"라며 "그게 민주당 아니면 청와대 아니겠나"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전날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성 정체성'을 언급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그분이 군 인권에 기여한 부분은 있지만, 군 개혁, 기무사 개혁의 전도사처럼 나서는 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