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가 북한이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한 데 대해 "폐쇄를 지지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31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방송(VOA) 논평 요청에 대해 "국무부는 안정을 저해하고 도발적인 북한의 행동에 맞서 개성공단을 폐쇄한 2016년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점증하는 북한의 위협과 복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노골적 무시가 개성공단 폐쇄의 배경이었다"고 설명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논평을 통해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촉구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워싱턴을 방문, 미국 고위인사들과 만나 대북제재 일부 면제 요구했다는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공유할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