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주도성장, 2∼3년 후 효과…정부 초기대응 잘못"
"당정청 관계 주도할 것", "이재명 문제, 고민 안하면 비정상"
김진표 "20년 집권하려면 경제 바꿔야… 당이 나서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김진표(71·4선) 의원은 "우리가 20년을 집권하려면 경제를 바꿔야 한다"며 "당이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경제 당대표'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김 의원은 지난달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대로 두면 경제가 다시는 살아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는 이미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때 바꿨다"면서 '진보·개혁 공고화를 통한 20년 집권론'을 내세운 당권 경쟁자 이해찬 의원을 견제했다.

또 당대표 후보인 송영길 의원이 "당은 기획재정부가 아니다", "당과 정부는 다르다"며 자신의 '경제 당대표론'을 비판한 데 대해 "정당 역할에 아주 소극적이고 낡은 사고"라면서 "우리가 야당일 때 운동권 중심의 정당운영에 익숙한 생각"이라고 대응했다.

김 의원은 각종 경제지표가 악화한 것과 관련, "소득주도성장은 실시 초기에 부작용이 크며 효과는 2∼3년 후에 나타난다"며 "정부가 부작용을 예견하고 긴밀히 대응했어야 하는데 잘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로장려금 확대 등을 통해 부작용이 수습되면 소득주도성장은 안정될 것이지만 그것만으로 경제정책을 잘한다는 소리를 못 듣는다"면서 "당의 금융개혁 드라이브를 통해 벤처창업 열풍이 일어나면 내년부터 성공신화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현 추미애 대표 체제에서의 당청 관계에 대해 "너무 소극적이고 형식적이었다.

당 안의 목소리도 제대로 수렴이 안 되고 너무 뒷방 마님처럼 소외된 의원들이 많았다"고 비판한 데 이어 "당이 당정청 관계를 실질적으로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야당과의 협치에 대해선 "결국 자유한국당과의 문제"라면서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합리적인 분이어서 경제살리기를 위해 경쟁하면서 협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재명 경기지사의 탈당을 압박한 것은 정략적'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고민하지 않는 것이 비정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