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미얀마·베트남·라오스와 양자회담…한반도정책 지지 당부
강경화, ARF 계기 아세안 외교전 개시… 신남방정책 상세 설명

싱가포르 방문 이틀째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회원국들과의 연쇄 양자회담으로 본격적인 외교 일정을 시작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5분(현지시간)부터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말레이시아를 시작으로 미얀마·베트남·캄보디아·브루나이·라오스 등의 외교장관들과 양자회담을 했다.

강 장관은 회담에서 한국 정부가 아세안과의 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추진중인 '신남방정책'의 주요 내용과 그간의 이행 성과를 소개했다.

또 2019년 '한국-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계획 등 향후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아세안 각국의 호응을 요청했다.

각국 장관은 한-아세안 관계 발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신남방정책에 대한 지지와 기대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 최근 한반도 정세 진전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주도적 노력과 성과에 관해 설명하고, 이번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 계기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지지하는 아세안 및 국제사회의 메시지가 발신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각국 장관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동북아는 물론 동아시아 전체의 안보에도 긴요하다"며 "앞으로도 비핵화 진전 및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계속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아세안 장관들은 K팝과 드라마 등 '한류'에 대해 높은 관심을 표명하기도 했다.

또 초 틴 미얀마 국제협력장관은 "새마을 운동 시범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며 미얀마의 젊은 스타트업 기업가들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한국과 브루나이 외교장관은 양국 인프라 분야 협력 및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협력을 지속 강화하기로 했다.

강 장관은 2일 오후 북핵 6자회담 당사국인 중국, 일본, 러시아 외교장관과 각기 양자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미국과는 4일 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용호 외무상 등 북한 대표단은 ARF 외교장관회의 전날인 3일 중 싱가포르 입국한다.

현재 한국 정부는 북한 측에 남북 외교장관 회담을 제안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강 장관은 양자회담과 별개로 3일에는 한국-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 4일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