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회의 계기 싱가포르서 한-라오스 외교장관 회담
강경화, 라오스 외교장관 거듭 위로… "최대한 지원 할 것"

강경화 외교장관은 1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살름싸이 꼼마싯 라오스 외교장관과 만나 라오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연쇄회의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 방문 이틀째를 맞은 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살름싸이 장관에게 거듭 위로의 뜻을 전하며 "인도적 필요와 복구를 위한 한국의 지원이 피해 복구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우리 기업이 관련된 사안인 만큼 라오스 국민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을 하려 한다"며 "라오스 정부를 도울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살름싸이 장관은 이에 사고 직후부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따뜻한 위로를 전하고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한국 정부와 국민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함께 해주는 것은 라오스 국민에게 위로가 됨은 물론 조속한 생활 안정과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댐 사고로 인한 실종자가 120명에 달하는 상황이어서 한국-라오스 외교장관 회담은 다소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우리 정부는 라오스 현지에 20명으로 구성된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KDRT)를 파견했으며, 미화 100만 달러 규모 현금·현물 지원을 결정하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정부는 추후 피해 지역의 초기 복구나 재건 과정도 지원할지에 대해 검토할 방침이다.

강 장관은 이와 함께 "정부가 아세안과 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신남방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라며 "인도차이나 반도 중심에 있는 내륙국으로 물류 중심지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라오스와 관계를 지속 증진해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살름싸이 장관은 이에 "양국간 고위급 교류, 개발협력 등을 포함해 제반 분야에서 관계를 발전시켜 가자"고 답했다.

강 장관은 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진전시켜 나감에 있어 라오스를 포함한 아세안 측의 건설적인 기여를 기대한다"고 했고, 살름싸이 장관은 "앞으로도 비핵화 진전 및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계속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한국-라오스 외교장관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김영채 주아세안대표부 대사와 윤순구 차관보, 김은영 남아태국장, 노규덕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