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 계기 외교일정 본격 돌입…말레이·미얀마·베트남 등과 회동
강경화, 아세안 국가들과 회담…신남방정책·한반도 상황 설명

싱가포르를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소속 국가들과 연쇄 양자 회담으로 본격적인 외교 일정을 시작했다.

전날 싱가포르에 도착한 강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5분(현지시간)부터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말레이시아를 시작으로 미얀마·베트남·캄보디아·브루나이·라오스 등 국가 외교장관들과 양자 회담을 했다.

강 장관은 이들 회담에서 최근의 한반도 문제 진전 상황을 설명하고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상세 소개했다.

특히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인적·문화적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세안 각국 장관들은 한국의 한반도 정책을 지지했으며 한국과의 각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관들은 아울러 K팝과 드라마 등 '한류'에 대해 관심을 표명하기도 했다.

한편, 강 장관은 오는 2일 오후 중국, 일본, 러시아 외교장관과 각기 양자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미국과는 4일 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용호 외무상 등 북한 대표단은 ARF 외교장관회의 전날인 3일 중 싱가포르 입국한다.

현재 한국 정부는 북한 측에 남북 외교장관 회담을 제안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강 장관은 양자회담과 별개로 오는 3일에는 한국-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 4일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